통용일 : 2009 / 06 / 23



우리나라 역사상 최초로 50000원권이 오늘부터 통용되기 시작했다. 회사에서 점심시간에 은행을 다녀올까 말까 고민을 하다가 가서 딱 한장을 바꿔왔다. 5만원짜리 돈이라니 아무리 봐도 어색하고 왠지 돈같지가 않다. 다른 사람들도 신기해하면서 어디서 "사왔냐"고 물어보는 사람이 꽤 있었다. 대답은 "은행가서 5만원 주고 사왔어요" 요거 ㅋㅋ

세로사이즈는 기존의 지폐와 같고 가로 사이즈는 만원짜리보다 약간 길다. 6mm 정도 된다고 어디서 본거 같다. 홀로그램도 기존 지폐보다 커졌고 특히나 두번째 세로 홀로그램은 실제로 보면 입체감있는 모양이어서 인쇄할 경우 따라할수 없을 것 같다. 게다가 신기한게 포토샵에서 스캔을 하거나 위의 파일을 열 경우 아래와 같은 경고 메시지가 뜬다.



돈이라는걸 프로그램에서 인식을 하고 위조방지를 위해서 프린트하는걸 차단해놨나보다. 그러고보니 돈을 스캔해서 올려도 되는건가 싶어서 스캔한 거라고 문구를 적어두긴 했다;;;;

하지만 5만원짜리가 정말 필요한가 싶은 생각이 든다. 어차피 신용카드라는 물건이 있기 때문에 만원만 넘어가도 현금을 잘 안쓰는데 사과박스랑 007 가방을 연결시키지 않고서야 ㅡㅡ;;; 기념으로 한장 바꿔온 저걸 제외하고는 앞으로 내 손에 5만원짜리가 몇장이나 들어올려나~~~~
Posted by 인터돌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지금 써둔 하나의 글이 먼 훗날 나의 역사가 된다 by 인터돌

카테고리

전체글 보기 (1040)
사진이야기 (245)
여행이야기 (414)
음식이야기 (88)
잡다구리 (293)
Total : 1,087,564
Today : 230 Yesterday : 237